quick_menu_tit

건강정보

진료시간안내

CONSULTATION HOUR

  • 평일오전 09:00 ~ 12:00
  • 평일오후 14:00 ~ 18:00
  • 야간진료 18:00 ~ 19:30
  • 토 요 일 09:00 ~ 13:00
  • 공휴일 09:00 ~ 12:00
  • 점심시간 12:00 ~ 14:00

일요일 : 휴진

전화상담문의

  • 건강정보
  • 건강칼럼

건강칼럼


목에 뭐가 걸린 느낌 '편도결석'...손가락으로 빼도 될까?
목에 무언가가 걸린 듯한 불편감을 주는 편도결석. 편도결석을 한 번도 못 본 사람은 있어도 한 번만 본 사람은 없지 않을까 싶다. 편도결석은 한번 생기면 쉽게 재발한다. 편도에 이미 틈이 있기 때문이다.편도결석은 편도 혹은 편도선에 있는 작은 구멍들에 음식물 찌꺼기와 세균이 뭉쳐서 생기는 알갱이다. 편도결석이 생기면 간혹 재채기할 때 노란 알갱이가 튀어나오는데 아주 고약한 냄새가 난다. 또 일반 결석과 달리 만지면 으스러질 정도로 부드럽다.

편도결석은 편도 혹은 편도선에 있는 작은 구멍들에 음식물 찌꺼기와 세균이 뭉쳐서 생기는 알갱이로 쉽게 재발한다|출처: 클립아트코리아편도결석은 왜 생기는 걸까?편도결석이 생기는 원인은 다양하다. 먼저 만성 편도염에 잘 걸리는 사람은 유독 편도결석이 흔하게 생긴다. 편도가 부었다 가라앉기를 반복하면 편도의 구멍이 커져 음식물이 끼기 쉽기 때문이다.또 구강 상태가 깨끗하지 않아도 편도결석이 잘 생긴다. 양치를 제때 잘하지 않거나 콧물이 자주 목뒤로 넘어가는 후비루가 있으면 편도에 세균이 증식하기 쉬운 조건이 된다. 또 입 안에 침이 부족하면 입속 음식물을 충분히 씻어내기가 어려워 세균 번식이 활발해지는데 이로 인해 편도결석이 생기기 쉬워진다.편도결석, 어떻게 없앨까?편도결석은 심각한 건강 문제를 일으키는 질환은 아니다. 즉 꼭 없애지 않아도 된다. 그러나 구취나 목 이물감 등의 불편으로 인해 많은 이들이 편도결석을 제거하고 싶어 한다. 어떻게 편도결석을 제거할 수 있을까?편도결석을 제거하고 싶다면 이비인후과에 방문하는 것이 좋다. 병원에서는 대부분 결석을 기계로 빨아들이는 흡인 치료를 진행한다. 인터넷에서 편도결석을 손가락이나 면봉, 제거기 등으로 제거하는 영상을 쉽게 발견할 수 있다. 하지만 이는 바람직한 방법이 아니다. 환자 본인이 직접 편도결석을 제거하면 오히려 그 과정에서 편도에 염증을 일으키거나 편도 구멍의 크기를 키워 증상을 악화시킬 수 있다. 당장은 결석을 빼내더라도 이후 더 큰 결석이 생기기 쉬워지는 것이다. 이러한 부작용을 막기 위해서는 소독된 의료 도구를 사용하는 병원에서 제거하는 것이 안전하다.편도결석의 정도가 심하다면 수술을 고려할 수 있다. 수술에는 편도의 구멍을 편평하게 해주는 편도 성형술이나, 편도를 부분적으로 절제하는 편도 부분 절제술 등이 있다. 1년 동안 항생제 치료가 필요한 편도염을 5~6회 이상 앓았거나, 매년 3회 이상 편도염을 앓고 있는 경우에는 편도절제술을 받는 것이 좋다. 하이닥 이비인후과 상담의사 석준호 원장(영천중앙이비인후과의원)은 하이닥 Q&A에서 “편도염에 자주 걸리고 그로 인해 목 안의 통증이나 고열이 1년에 수 차례가 있어서 병원을 방문하거나 코골이, 무호흡 등 수면 장애 증상이 동반된다면 수술이 좋은 방법”이라고 설명했다. 단 수술은 우선 구강 위생을 개선하는 치료를 하고 이에 대한 반응이 좋지 않으면 그때 결정해도 늦지 않다.가장 좋은 제거 방법은 꾸준한 관리편도결석은 제거하거나 수술하더라도 재발하기 쉽다. 하이닥 이비인후과 상담의사 최혁기 원장은 하이닥 유튜브에서 “편도는 하나의 입체이기에 부분적으로 혹은 편도 전체를 절제해도 틈이 남아있으면 편도결석이 생길 수 있다”고 설명했다.(하이닥 유튜브 참고: 편도결석, 식초로 녹일 수 있을까?)편도결석을 없애는 가장 좋은 방법은 편도를 깨끗하게 관리하는 것이다. 편도결석은 자연적으로 나오게 되어 있다. 가래를 뱉거나 양치할 때, 기침할 때, 구역질이 날 때 결석이 튀어나오나 빠지는 경우도 많다. 편도결석이 나왔다면 편도에 더 이상 이물질이 많이 쌓이지 않도록 관리해야 한다. △꾸준한 양치와 가글 △스트레스 관리 △금연 금주 △수분 섭취 등을 통해 편도결석을 예방할 수 있다. 단 일부러 기침하거나 헛구역질을 유발하여 결석을 빼내는 것은 좋지 않다. 위산이 역류하면서 역류성식도염으로 이어지거나 목이 상할 수 있기 때문이다.편도결석을 예방하기 위해 양치할 때는 음식물 찌꺼기가 남아 있지 않도록 입안 구석구석을 꼼꼼하게 닦아야 한다. 특히 혀 안쪽은 세균이 살기 가장 좋은 장소이므로 꼼꼼하게 닦도록 한다. 양치 후에는 가글액이나 소금물을 이용해 가글해주는 것이 좋다. 편도 부분까지 꼼꼼하게 가글해주면 편도에 세균이 번식하는 것을 막을 수 있다. 또한 자기 전에 가글을 꾸준히 하는 습관은 편도결석 예방에 도움이 된다.



도움말 = 하이닥 상담의사 석준호 원장(영천중앙이비인후과의원 이비인후과 전문의)              하이닥 상담의사 최혁기 원장(지안이비인후과의원 이비인후과 전문의)


이전글 : [건강톡톡] 코가 휜 ‘비중격만곡증’, 꼭 수술이 필요할까?
다음글 : 저스틴 비버가 앓는 ‘람세이헌트 증후군’이란?